치앙마이 매림 한국의 시골 전원주택같은 분위기 카페

baankang 0 25 0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 









 





'

 

 

 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 

 

수많은 만남과 헤어짐이 반복되는 것이 바로 여행이다. - 친절한 숙박집 주인도, 길에서 우연히 친구가 된 사람도 여행이 끝날 때 쯤이면 각자의 집으로 돌아간다. 여행자에게 정이 들었으니 떠나지 말라고 붙잡는 사람은 없다. 각자 가야 할 길이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 아쉬워도 응원하며 헤어진다. -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"함께하는 순간의 행복"에 더 집중하며 사는 것 뿐이다

 

 

 

"일상에서도 여행자처럼 자유롭게 살자" "열차 한 칸에 당신이 함께 여행을 하고 싶은 사람들을 골라서 태울 수 있다면 여러 친구들 가운데 어떤 친구들 가운데 어떤 친구들을 태우고 싶은가?" . .

0 Comments
제목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9 명
  • 오늘 방문자 626 명
  • 어제 방문자 608 명
  • 최대 방문자 11,300 명
  • 전체 방문자 853,913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